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하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입니다.

참여마당

청양 우근식 농가 벼 3모작 위한 ‘두 번째 모내기’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청양 우근식 농가 벼 3모작 위한 ‘두 번째 모내기’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등록일 2021-09-03 조회 26
첨부 jpg 파일명 : 청양 우근식 농가 벼 3모작 위한 ‘두 번째 모내기’.jpg 청양 우근식 농가 벼 3모작 위한 ‘두 번째 모내기’.jpg  [0.337 mbyte]
?atchFileId=FILE_000000000148012&fileSn=0 청양 우근식 농가 벼 3모작 위한 ‘두 번째 모내기’.jpg
청양 우근식 농가 벼 3모작 위한 ‘두 번째 모내기’
한국 최초로 벼 3모작에 도전하고 있는 청양군 청남면 중산리 우근식 농가가 지난 26일 두 번째 모내기 작업을 마쳤다.

우 씨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봄 수박을 재배한 뒤 6월 9일 극조생종 ‘빠르미’를 심어 69일만인 8월 17일 첫 번째 벼를 수확했고, 이날 두 번째 모를 심어 11월 중하순경 수확함으로써 수박+벼+벼 3모작 시스템을 완성할 계획이다.

시설작물과 벼를 번갈아 심는 3모작에는 연작 피해 최소화 장점이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 견해다.

시설작물을 연달아 재배하면 하우스 내부 토양의 염류집적 피해가 심각하게 나타나는데, 염류집적은 작물 수확량을 떨어뜨리고 상품성을 낮추면서 소득 감소를 초래한다.

해결 방안으로 담수 제염이나 객토, 표토제거, 미생물제제 처리 등이 있지만 비용 부담이 크다. 그런 가운데 벼 재배를 통한 염류 제거는 효과가 85%에 이를 정도로 높은 편에 속한다.

일반적인 벼를 심으면 재배기간이 길어 이 같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지만, 우 씨 사례처럼 빠르미 품종을 활용하면 70일 내외 수확이 가능해 토질개선을 기대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작물 수확량과 상품성을 높여 소득증대로 연결할 수 있다.

충남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가 개발한 빠르미 품종은 재배기간이 짧아 시설 원예작물과 교대로 수확할 수 있으며 ▲2기작, 노지 2모작, 시설하우스 3모작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 ▲노동력, 농자재, 수자원 절감 ▲기후변화시대 식량 위기 대응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940-4762)
담당부서 :
기술보급과
담당자 :
유경호
연락처 :
041-940-4771
최종수정일 :
2019-08-09 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