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군정소식 보도 및 해명자료 보도자료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 게시판 상세보기
보도자료 내용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
작성자 기획감사실 등록일 2019-09-11 조회 80
첨부 jpg 파일명 : 190910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jpg 190910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jpg  [0.167 mbyte]
?atchFileId=FILE_000000000135042&fileSn=0 190910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jpg
190910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감기 환자들이 많이 발생한다. 가축도 마찬가지다. 낮과 밤의 기온차로때문에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에 청양군농업기술센터(소장 강상규)가 가축관리와 축사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하고 나섰다. 특히 면역력과 체력이 약한 어린 가축은 환경 변화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소의 경우 환절기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편안하게 사료를 먹고 쉴 수 있는 축사 환경이 필요하다. 아침저녁 바깥의 찬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야간에는 보온을, 낮에는 환기를 충분히 한다. 날씨가 따뜻하면 일광욕과 운동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운동장에 머무는 시간을 늘려주는 것이 좋다.

축사 내의 온도, 습도 저하를 막고 유해가스 배출을 위해 송풍기를 이용해 자주 통풍을 해야 한다.

또한 송아지 분만 전 혹은 입식 전 축사 내부 소독은 호흡기 질병과 설사병을 줄이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축사 내부의 정기적인 소독과 농장 입구에 소독조를 설치하고 소독약을 정기적으로 바꿔 준다.

돼지는 다른 가축에 비해 성장 단계별로 적정 사육 온도가 16℃에서 35℃까지 다르기 때문에 환경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돼지우리 온도에만 치중하다 보면 자칫 환기가 미흡해 습도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새끼돼지는 체온유지 능력이 부족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모유 소화능력이 낮아져 설사를 일으키고 다른 질병에 대한 방어능력도 떨어져 허약해질 수 있다. 따라서 새끼돼지 전용 보온 상자 등을 적절하게 활용하도록 한다. 젖을 뗀 새끼돼지는 새로운 돼지무리의 방에서 서열 정착 등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일시적인 온도 차이가 5℃ 이상 나면 질병 저항력이 크게 떨어진다.

어미돼지는 임신 초기 일교차가 크면 사료 섭취량이 감소하고 호흡기 질병에 걸릴 수 있다. 이는 수태율과 출생 새끼돼지 수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낮에는 환기를 충분히 시켜 우리 안으로 햇볕이 들어오게 하고 밤에는 반드시 창문을 닫아야 한다.

닭의 경우 보온시설이 허술하면 새벽에 닭장 온도가 떨어져 생산성이 저하된다. 낮과 밤의 닭장 내부 온도 차가 10℃ 이상 벌어지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낮에 창을 열어 신선한 공기를 닭장 내에 충분히 공급해 환기하고, 해가 지기 전에 창문을 닫아 급격한 온도 변화를 줄인다.

어린 병아리는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지므로 처음 1주 동안은 31~33℃ 정도를 유지하다가 1주일 간격으로 약 3℃씩 내려준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축사 내 청소와 환기 부족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병원성 미생물의 서식처가 될 만한 곳을 자주 소독해야 한다”며 “특히 급수기 주변이나 사료급여기 주변의 청결상태에 대한 관심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담당 :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 ☎ 940-4762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기획감사실이(가) 창작한 청양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질병 주의 당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다음
이전
담당부서 :
기획감사실
담당자 :
오지우
연락처 :
041-940-2052
최종수정일 :
2019-08-09 14:51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정보 및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