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통합검색
    • 20℃
    • 맑음

다함께 만드는 청양, 더불어 행복한 미래

청양군청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황사현상

황사현상

황사는 중국 내륙의 사막지역과 몽고의 건조지대의 흙먼지가 강한 상승기류에 휘말려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와 일본에까지 날아오는 흙먼지를 황사현상이라 말한다.

황사로 후두염이 생기거나 천식 악화
  • 황사가 시작되면 한 사람이 마시는 먼지는 보통 때보다 3배를 넘고 각종 금속 성분도 때에 따라 2~10배 가량 많아진다.
  • 황사가 코나 입을 거쳐 기도와 폐에 들어가면 기도 점막을 자극하므로 건강한 사람도 후두염이나 기관지역에 걸리기도 하고 천식 환자는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건조한 공기와 황사에는 결막염 주의
  • 봄철 건조한 공기에 황사까지 더해지면 자극성 결막염과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생기는데 증상은 주로 눈이 가렵고 눈물이 많이 나며 충혈과 이물감을 느끼는 것이다.
  • 눈에 이물감이나 가려움을 느낀다면 깨끗한 손수건이나 물로 씻어내도록 하며 외출 뒤에는 미지근한 물로 눈 주위와 얼굴을 씻어 눈 질환을 예방하도록 한다.
  • 황사는 몸의 일차방어선인 코의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재채기와 콧물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바이러스나 세균 등이 우리 몸 안으로 쉽게 침입할 수 있게 한다.
크림 등으로 습기유지 및 청결
  • 황사의 먼지 및 각종 중금속과 건조한 공기는 피부에 해를 끼치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 외출하기 전에는 크림이나 로션 등을 충분히 발라 습기를 유지하여 황사를 차단하도록 하고 집에 돌아와서는 황사로 오염된 피부의 화장품을 평소보다 깨끗이 씻어내도록 한다.
황사 때 질병예방 요령
  • 천식환자, 노인, 영아, 호홉기질환자 등은 황사가 심할 때는 가능하면 외출을 삼가 한다.
  • 황사가 실내에 들어오지 못 하도록 창문 등을 닫고 가습기를 사용해서 실내습도를 높인다.
  • 콘택트렌즈 사용자는 렌즈 대신 안경을 쓰도록하고, 외출할 때는 보호안경, 긴 소매 옷을 착용한다.
  • 황사오염 물품은 충분히 세척한 후 사용하고 황사에 노출된 채소, 과일 등은 충분히 씻어 먹으며 식품가공 또는 요리할 때 종사자의 철저한 손씻기 등으로 2차 오염을 방지한다.
담당부서 :
안전총괄과
연락처 :
041-940-2922
최종수정일 :
2024-05-11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정보 및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메뉴가 명확하게 구분되는가 / 화면구성이 보기 편리한가 / 응답속도가 적정한가